혁신도시 뉴스

게시판 상세내용
제목 교통이 물처럼 흐르는 드림밸리  
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07-05-11 00:00:00.0
첨부파일 첨부파일 oversea_brazilian_img_07.jpg
경북 혁신도시 ‘드림 밸리(Dream Valley)의 개발계획안이 확정됐다.

경북도는 10일 김천시 남면·농소면 일대에 건설할 경북 혁신도시 개발계획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.

이에 따라 다음달 말까지 건설교통부 장관의 승인을 받은 뒤 실시계획 수립 등의 절차를 거쳐 빠르면 10월쯤 착공한다.

계획안에 따르면 혁신도시는 ‘물과 교통이 흐르는 이노베이션 코리더(Innovation Corridor)’라는 컨셉트 아래 주택 1만가구(아파트 9000가구 및 단독·연립 1000가구)에 인구 2만 5000여명을 수용하는 친환경적인 도시로 건설된다.

전체 개발면적 380만 3000㎡(115만 408평)의 25%인 95만 7000㎡에는 한국도로공사 등 13개 이전 공공기관과 산·학·연 클러스터가 들어선다. 주거용지는 21%인 80만 5200㎡, 상업·업무용지는 4%인 15만 6000㎡, 공원용지는 26%인 99만㎡, 도시지원시설은 22%인 84만 4800㎡ 등이다.

혁신도시 주변의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해 KTX 김천·구미 역사와 인근 교통망을 환승체계로 구축하고 경부고속도로 동김천 IC 등 3개 도로가 신설된다. 또 김천∼감포(국도 4호선) 등 국도 및 군도 4개가 4차로로 확장된다.

이와 함께 혁신도시 중앙에는 변화·성장·생성을 주제로 한 삼태극(三太極)광장을 비롯해 생태습지, 교통공원, 에너지 동산 등을 갖춘 대규모 생태교통공원이 들어선다. 또 소공원 7곳과 감천 등 소하천 3곳을 넣어 자연 친화적인 도시로 조성된다.

특히 교육시설로 유치원 2개, 초등학교 2개, 중학교 1개 등 모두 8개의 교육시설이 건립되는 ‘스쿨 콤플렉스(School Complex)’가 조성된다. 경북도 관계자는 “혁신도시는 첨단교통을 바탕으로 농업기술 및 지식산업이 집적되고, 쾌적한 도시환경과 문화환경의 고급화를 통한 최적의 정주환경을 갖춘 도시로 조성하겠다.”고 말했다.

대구 김상화기자 shkim@seoul.co.kr (2007.5.11 서울신문)

목록